커뮤니티

  • 시도청년회 가입하기 바로가기
  • 시도별청년회 바로가기
  • 후원및자원봉사 바로가기

칼럼

001.jpg 002.jpg 003.jpg 004.jpg 005.jpg 006.jpg
 
작성일 : 14-05-15 17:09
[안녕들하십니까] 가만히 있으라
 글쓴이 : 서현우
조회 : 4,035   추천 : 0  

한농청칼럼

 

             가만히 있으라

 

 

대한민국 전체가 침통에 빠졌다. 세월호가 침몰한지 벌써 한달 가까이 되어가고

구할 수 있었던 아이들은 바다 속에 남겨진 채 이제는 시신유실을 걱정해야 할

상황까지 왔다.

 

KBS, MBC방송에서는 현장상황과 실종자집계오차 등으로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이와중에 박근혜대통령은 조문객이 조문객을 위로하는 보여주기식 퍼포먼스로 시청자들을 우롱하고 그마저도 수화통역도 없는 보도에 농인들의 뭇매를 맞고있다.

MBC해직기자이자 고발뉴스 이상호기자는 사건초기에 헬기3대, 보트1대로 구조

활동을 펼친 해경을 대규모해상작전이라고 언플을 한 연합뉴스에게 욕설을 했다가

소송을 당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해외에서는 교민들이 세월호참사를 일으킨 해경과 해운업체, 정부등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을 MBC, TV조선, 채널A 등 보수언론에서는 국론분열이라고

매도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 에서는 아무리 국회 앞에서 플랜카드 놓고 농인의 기본권리와 수어제정법을 외쳐도 현실적으로 달라질 것 같지는 않다. 물론 시위는 최소한의 표현수단지만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는 것을 다 알고 있는 사실 아닌가?

만약에 세월호에 농인이 탑승했고 침몰당시에 세월호의 안내방송이 엉터리라는

것을 알고 있는 수화통역사가 있었다면 농인들은 물론 우리 예쁜 아이들까지도

전원 구조 할 수 있었을 것 이다.

 

이제 우리는 진실을 알아야 한다. 이미 정부의 홍보방송으로 전락한 공중파3사

에게 통역을 요구하기 보다는 ‘ 뉴스타파’, ‘고발뉴스’, ‘팩트TV' 등 해직기자들이

모여서 만든 독립언론매체에 농인들의 목소리를 전해야 함은 물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언론으로부터 알권리를 찾아야 한다. 아래 링크를 통해

 해직기자들이 만든 주요독립언론사 ( JTBC 제외 ) 에 수화통역사를

요청할 수 있다.

 

 

 

http://jtbc.joins.com/   JTBC 방송

http://newstapa.com/news/201410935 뉴스타파

http://balnews.iblug.com/index.jsp  고발뉴스

http://news.facttv.kr/n_news/main/  팩트TV

 

 

그것이 하늘나라로 간 아이들의 희생을 헛되이지 않게 해야만 하는 우리 어른들의 의무이다. 세월호 사건에서 보았듯이 이제 우리는 스스로를 지켜야만 하는 국가에서 살고 있음을 잘 알게 되었을 것이다. 한국인들 대부분은 자신들의 불편한 진실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것을 꺼려하거나 기피하는 분위기가 깔려있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현실을 직시하고 이런 현실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소통해야만 한다. 

 이 나라를 바꾸던지  아니면 떠나던지, 어떤 식 으로 라도 말이다.

 

90년대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 그룹 g.o.d 의 ‘촛불하나’ 라는 곡에는 이런

가사가 있다.

‘ 싸울텐가 포기할텐가 주어진운명에 굴복하고 말텐가 세상앞에 고개 숙이지마라

기죽지마라 그리고 우릴봐라 ‘

이제 우리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 싸울텐가? 포기할텐가? ’ 선택은 여러분들의 몫이다.


 
 

Total 2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 [안녕들하십니까] 가만히 있으라 서현우 05-15 4036 0
8 [농인의모든것] 청각장애인을 위한 쉐어타이핑_"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을 소개합니다!" 노선영 04-30 8852 4
7 [인천] 2. 인천공항에 가려진 동양최대의 갑문 방혜숙 04-30 3992 1
6 [인천] 1. 첫 시작은 차이나타운이 아니다. (7) 방혜숙 03-28 4271 3
5 [인천] 0. 시작 (2) 방혜숙 03-18 3796 1
4 [농인의모든것] 칼럼을 시작하기 전에 (1) 노선영 03-18 4172 1
3 [농사회여행기] 여행을 시작하며 (4) 성재훈 03-14 3855 1
2 [농청년에게] '함께'하는 2014년 됩시다. (4) 김현철 03-10 4174 2
1 [네모에서원으로] 여는 글! (3) 이종운 03-04 3948 2
 1  2